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의 영도다리를 직접 보니 그 웅장함에 놀라게 돼!

어릴적 부모님 말을 잘 듣지 않으면 자주 들었던 말이 ' 넌 영도다리에서 주워 왔다 ' 는 말이다. 부산사람이 아니면 조금은 이해하기 힘든 말이긴 하지만 대부분 사람들은 그 말뜻을 이해할 것도 같다. 왜냐하면 너무도 유명한 말이기때문이다. 영도다리는 6.25 피난시절 전국에서몰려드는 사람들이 뿔뿔이 흩어진 사람들을 만나기 위한 만남의 장소로 알려져 있었다. 특별한 큰 건물이 없던 시절이라 영도다리는 하나의 상징적인 다리였던 것이다. 일제시대 영도와 광복동을 연결한 다리로 배가 지나 다닐때마다 영도다리가 올려졌었다. 사실 영도다리 공사를 시작하기 전에는 그런 내용을 잘 알지 못했다. 그저 영도를 이어주는 하나의 다리로만 생각했었다. 하지만 옛모습을 복원하고자 공사를 시작한 영도다리는 이제 그 옛날 배가 지날때마다 다리가 올려지는 것을 하나의 관광코스로 발전시켰다. 지금은 전국 곳곳에서 영도다리가 들려지는 모습을 보기 위해 12시가 되면 이곳은 많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영도다리영도다리가 올려지는 모습

오전 11시 30분 경 영도다리로 사람들이 점점 모여 든다. 나름대로 가까운 자리에서 영도다리가 올려지는 모습을 보기 위함이다. 나 또한 좋은 자리를 확보하기 위해 영도다리가 올려지는 가까운 자리에 자리를 잡았다.

 

12시가 다 되어 갈 즈음 서서히 영도다리 주변을 통제하는 차량.. 정각 12시가 되면 이 넓은 영도다리의 한쪽 부분이 반으로 쪼갠 듯 하늘 높이 올려진다.

 

영도다리 입구 광복동 롯데백화점 주변에도 많은 사람들이 영도다리가 올려지는 모습을 보기 위해 많이 모여 들었다.

 

롯데백화점 옥상 주변도 사람들이 시꺼멓게 많이 보인다. 영도다리가 올려지는 시간에 맞춰 이 곳 주변 빌딩 옥상은 멋진 광경을 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12시가 가까워 오니 이내 영도다리 양쪽은 차량 통제가 이어졌다. 이미 부산의 유명한 관광코스가 되다 보니 이를 알고 보러 온 사람들은 영도다리 주변 곳곳에 서 있었다.

 

완벽한 차량통제에 이어 영도다리가 올려지는 부분에서 차단기가 내려 온다.

 

차단기가 내려 오면서 사람들의 긴장감은 고조되는 분위기..그런데 처음 영도다리가 올려지는 모습을 보러 온 사람들을 당황케 하는 행동들이 있었으니 그건 바로 영도다리 주변 차단기가 내려진 동시에 벌어지는 사람들의 모습때문이다.

 

인도에 모여 있던 많은 사람들이 한 두명씩 도로로 넘어 가는 것이다. 순간 너무도 당황했다.

 

단 1분도 되지 않아 순식간에 도로엔 많은 사람들로 꽉 차 버린 상황... 영도다리가 올려지면 그냥 인도 주변이나 높은 건물에서 보는 것이 아닌 영도다리 바로 위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사실 나도 차도로 가서 보고 싶었지만 인도에 설치된 휀스가 높아 넘어가지 못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영도다리가 올려지는 모습을 더 가까이 보기 위해 차도로 몸을 던지듯이 넘어가는 모습이었다.

 

이렇게 가까이서 보지 않아도 될터인데 하여간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영도다리 즉, 차도에 모여든 사람들의 모습에 적잖게 당황했다.

 

큰소리를 내며 드디어 올려지는 영도다리.. 정말 놀랍다.

 

섬과 육지가 연결된 다리가 이렇게 반이 높이 올려지는 모습을 처음 봐서 더 웅장해 보였는지도 모른다.

 

점점 하늘 높이 솟아 오르는 듯한 영도다리가 들려지는 모습에 신기하기까지 했다. 아마 외국에서 오신 분들은 더 이 모습이 신기하고 멋져으리라...

 

 

 

 

이렇게 높이 올려진 영도다리는 약 5분여 동안 멈춘 듯 있었다. 많은 사람들은 이 모습을 사진기에 담기 위해 모두들 열심히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는 모습이었다.

 

영도다리가 올려진 이후에는 그 사이로 배가 지나가며 옛날 모습을 재연하기도 했다.

 

많은 사람들은 영도다리가 올려진 곳에서 사진촬영을 하며 잠깐이었지만 즐거운 추억사진을 찍었다.

 

사이렌소리와 함께 영도다리는 다시 재자리로 내려 왔고 차도에 있던 사람들도 다시 인도로 넘어가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영도다리가 내려 오는 모습

 

언제 이 곳 영도다리가 올려졌는지 모르게 다시 이곳에선 차들이 달린다.

 

 영도다리를 잠깐 동안이었지만 보기 위해 온 사람들도 집으로 돌아가는 모습..

 

옛모습을 복원한다는 것은 솔직히 쉽지 않은 일이다. 오랜 시간동안 고증과 돈이 투자되어야 하는 일이기때문이다. 하지만 그만큼 높은 가치를 평가 받는다면 그만한 투자와 시간은 필요한 것 같다. 부산사람들 뿐 만 아니라 전국 아니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지로 자리매김한 부산 영도다리.. 이제 특별한 다리로 많은 부산의 관광명소가 된 것 같아 흐뭇하다. 참고로 부산 영도다리는 매일 낮12시 정각이면 약 90도 가까이 올라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