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 최초의 아파트가 숨어 있는 남포동 번화가 골목

부산 최고의 번화가는 남포동이다. 인근 광복동과 자갈치시장 국제시장은 이제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지다 보니 여러나라에서 몰려 드는 관광객들로 인해 간혹 여기가 부산인가하는 착각에 빠져 들기도 한다. 옛날과 많이 변화된 남포동은 이제 추억의 거리에서 부산 최고의 번화가의 위상이 엿 보이는 거리로 탈바꿈 한 듯 하다.

 

부산 최초의 아파트부산 최초의 아파트

부산극장 부근이다. 예전엔 영화를 보기 위해 주말이나 공휴일에만 사람들의 북적임을 만날 수 있지만 지금은 평일도 주말 못지 않을 정도로 북새통을 이룬다. 무엇보다도 관광지로 부산 남포동이 코스로 들어가 있어 더 붐비는 장소가 되었다.

 

지금은 해운대 주변이 영화의 거리로써의 명목을 유지하고 있지만 옛날엔 이곳 부산극장 주변이 최고의 영화거리였었다. 지금은 해운대쪽으로 많이 극장들이 생기다 보니 부산극장 주변은 먹자골목으로 더 유명한 장소가 된 것 같다.

 

 

부산 남포동 극장가로 유명한 곳이라면 부산극장, 국도극장일 것이다. 지금은 국도극장 주변엔 옛날의 번잡한 모습은 보기 힘들지만 밤이면 포장마차 골목으로 밤을 즐기려는 사람들의 아지트로 변모하고 있다. 오늘은 우리가 잘 보지 못한 부분에 유명한 장소가 있다는 것을 알리고자 한다. 국도극장 뒷길을 한 번 들어가 본 사람은 솔직히 별로 많지 않을것이라는 말을 먼저 하고 싶다. 사실 나 또한 국도극장 뒷골목은 들어가 보지 않았기에 더욱더 새롭게 느껴지기도 했다.

 

국도극장 바로 뒤로 돌아가면 특별한 장소가 나온다. 그곳은 바로 일제말기에 세워진 부산 최초의 아파트가 있다는 것이다.

 

골목에서 그냥 쳐다 보면 아파트가 어디 있는지 알 수 없다. 물론 눈썰미가 있다면 찾겠지만 대부분 사람들이 이 골목에 아파트가 있으리라고 상상도 하지 못한다.

 

하지만 골목을 조금만 들어 가면 아파트가 나온다. 물론 이 허름한 건물을 봤어도 이곳이 아파트란 것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을 것 같다.

 

보기만 해도 오래되어 보이는 아파트이다. 이름은 청풍장과 소화장이라고 두 개동의 아파트인데 세워진 시기론 1941년과 1944년으로 모두 60년은 훨씬 넘은 오래된 아파트이다. 하지만 오래되어 보이긴 해도 어찌나 튼튼하게 지었는지 균열을 보기 힘들 정도이다.

 

현재도 사람들이 이곳에 거주하고 있다고 하는데 정말 튼튼하게 지어진 아파트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인다. 대부분 1층엔 음식점들이 생겨 있어 대부분 사람들이 이곳이 아파트였음을 알기 힘들었다.

 

일제시대에 지어진 아파트인데도 여전히 튼튼하게 유지하고 있는 아파트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부산토박이라도 관심을 가지고 보지 않으면 절대 알 수 없는 곳이 바로 이곳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들었다. 부산 최고의 번화가 바로 뒷골목에 부산 최초의 아파트가 있을거란 생각을 누가 하겠는가...

 

화려한 간판 사이로 가려진 부산 최초의 아파트는 세월의 흐름만큼 점점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었다.

 

자갈치 시장에서 바라 본 부산 최초의 아파트 위치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절대 볼 수 없는 곳..하지만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보면 어디서든 보이는 그런 조금 특별한 아파트였다.

 

60년이 넘는 세월을 함께 한 이곳 아파트는 바로 부산 최고의 번화가인 남포동 중심지에 있다는 것을 오늘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자 한다.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특별한 장소가 숨어 있는데 우린 화려한 겉만 볼 뿐 그 속에 숨어 있는 역사는 때론 그냥 지나치지 않나하는 생각을 해 본다.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