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자들이 가면 혜택받는 칼국수집

오늘은 여자들이 가면 정말 좋은 칼국수집을 한 군데 소개할까합니다. 한마디로 여자를 위한 칼국수집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네요. 위치는 부산 기장역에서 한 30m만 앞으로 가면 배가네 왕손칼국수집이 있습니다. 눈이 좋은 사람은 기장역에서 정면으로 바라 보면 바로 보입니다. 점심시간엔 인근 시장(기장시장) 상인들이나 직장인들이 많이 오고 주말이나 휴일엔 외지에서 오시는 분들이 많이 찾아 온다며 맛있다고 소문이 자자한 곳이라고 하더군요. 우리부부 .. 뭔가 맛있다고 소문이 나면 어디라도 가는 스톼~일이라 기장 주변에 볼일을 보러 가는 길에 들렀습니다.

 

 배가네 왕손칼국수배가네 왕손칼국수집

 

배가네 왕손칼국수 가는 길 (부산시 기장군 대라리 35-10 )

전화번호: 051-724-5597

영업시간: 오전 10시 30분~저녁 8시 30분

 

부산 근교이긴 하지만 왠지 기장에 들어서면 시골스런 느낌이 쏴~ 그래서인지 더 정겹고 좋은거 같아요. 빽빽한 빌딩들이 들어선 조금은 갑갑하고 삭막해진 도심에 비하면 왠지 숨통이 트이는 듯한 느낌이 들고..무엇보다도 옛스런 풍경에 조금은 바쁘게 살아가는 삶 속에서 쉼표를 찍을 수 있어서 더 좋은지 모르겠네요.

 

아참... 이 곳은 다른 음식점과 달리 입구에 들어서면 특이한 문구가 눈에 띕니다. 어디서 많은 본 듯한 멘트죠.. 대충 감 잡았을 것 같아 본론만 말하지만 배가네 왕손칼국수집만의 특별한 내용을 넣어 더 맛깔스럽게 해 놓았습니다. 혹시나 손님이 많을까봐 지나가는 길에 제가 전화로 예약을 하고 왔는데요.. 가게 전화 컬러링도 완전 대박이었어요. 들어 보시면 칼국수집 컬러링 멘트 절대 잊지 못할거라능...직접 사장님이 녹음했는데 완전 성우같은 목소리로 컬러링을 만들었더군요.

 

음성 녹음 001.m4a

 

 

가게안은 입소문대로 손님들이 많이 다녀간 흔적이  그대로 엿보였습니다. 무엇보다도 주인장이 인테리어를 해 놓은 세계 여러나라 지폐가 이색적이었다는.. 아마도 외국여행을 자주 다니신 분 같은 느낌이 쏴~~

 

배가네 왕칼국수집세계 지폐로 꾸며 놓은 인테리어

 주문을 하려고 메뉴판을 보니 눈에 딱 들어오는 노란 현수막..여자만의 특권이라는 문구가 메뉴보다 눈에 더 들어 왔습니다. '칼국수 국물까지 싹 드시면 천원을 드립니다'  오~~호! 이거 대박인데요. 맛나게 칼국수 먹고 돈도 받고..근데..혹시 칼국수 국물이 맛이 없어서 그런 문구를 ?!..설마 그렇진 않겠죵..ㅎㅎ

 

여하튼 칼국수와 만두 그리고 콩국을 시켰습니다.

주문을 하고 이것거것 붙어 있는 문구를 읽어 보니 여자 손님을 위한 특권이 제법 많았습니다.

첫째- 2인 이상 주문을 하면 꼬마김밥(싯가3,000원)이 무한리필

둘째- 칼국수 국물까지 싹 먹으면 천원을 주고..

 

세째-  가게 입구에 그냥 막 주차를 하면 주차까지 해주는 서비스까징.. 이거 이거 완전 여자만을 위한 칼국수집이라는 생각이 샤샤샥 들었습니다. 세상에 5,000원짜리 칼국수를 국물까지 다 먹으면 천원을 내주고 거기다 3,000원짜리 꼬마김밥을 무한리필로 준다니 이런 음식점이 또 있을까하는 생각까지 들더군요. 아무리 생각해도 조금 멀지만 잘 온 것 같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드는 음식점이었습니다. 참고로 주자창 칼국수집 바로 앞 주차장이 있구요(무료).. 인근 공영주차장(유료) 뿐만 아니라 기장역부근(무료) 주차장 이용도 가능해요.

 

그렇게 재미나고 놀란 칼국수집의 특권을 보고 있노라니 정성스럽게 준비된 칼국수와 콩국수 그리고 만두가 나왔습니다.

 

 

거기다 칼국수를 시켜면 무한리필로 준다는 꼬마김밥까징 덤으로.." 사장님 김밥은 몇 번까지 무한리필 되나요? " 라고 남편이 큰소리로 갑자기 외치니..

평화

사장님 왈..." 무한으로 드시고 싶을때까지 드립니다. " 라고 하십니다.

요리

헉!!!! 이런 행복한 일이..

데이트

배가네 왕손칼국수

콩국

 

칼국수

 

만두

 

 만두는 수제로 만든 것을 받아서 사용한다고 합니다. 보통 만두집은 냉동만두를 사다가 해 주는 곳이 많은데 이것도 개인적으로 맘에 드네요.

 

 보통 칼국수만 두 그릇 시켜야 꼬마김밥이 나오는데 일단 2인 분을 시켰다고 그냥 막 퍼주시는 사장님.. 보통 칼국수집에 가면 여름엔 콩국수 은근 시켜 먹고 싶은데 일부러 칼국수만 시키지 않아도 되어 너무 좋았어요.

 

고소하고 시원한 콩국수가 입에 착 감깁니다. 남편도 먹어 보더니 짜지도 않고 많이 고소해 맛있다고 하더군요. 솔직히 전 평소 콩국수를 조금 간을 해서 먹었는지 약간 싱거운 느낌이었는데 오히려 그게 더 고소하니 좋다고 합니다. 뭐..식성에 따라 싱거우면 간을 좀 하셔도 되공..갓 무쳐 온 김치와 함께 먹어도 될 것 같아요. 전 김치가 맛있어서 조금 싱거운 느낌이 있었지만 그냥 먹었어요.

 

손칼국수라 면말이 쫄깃해서 굿!

 

 2인 분만 시키면 3,000원짜리 꼬마김밥이 무한리필...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대박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주말이나 휴일이면 인근 기장역이 있어 관광객들이 많이 온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이 집에선 줄을 서서 먹어야 할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밖에서 볼때는 가게가 큰 듯한데 안에 들어서니 테이블이 생각보다 조금 적었거든요.. 여하튼 주말 관광객들이 든든하게 배를 채울 수 있는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여행

왕손칼국수 기장점무한리필로 먹을 수 있는 꼬마김밥

배가네왕손칼국수집국물까지 싹 다 비우면 천원을 똭!

그렇게 우린 배가 불러 김밥을 2번 밖에 리필하진 못했지만 콩국수와 칼국수맛이 괜찮아서 좋았다는 평입니다. 처음에도 말씀 드렸지만 칼국수 다 드시면 천원 준다고 하니 왠만하면 다 드시는걸로..ㅋㅋ 아참.. 남편이 사장님한테 하나 더 질문한 것이 있는데요.. 만약 카드로 하면 천원 주는지에 대해.. 사장님 말씀.. 카드나 현금이나 상관없이 계산할때 천원 깎아 준다고 하니 눈치보지 말고 그건 알아서 계산하는걸롱.. 참고사항 하나 더 알려드리자보통 가게 영업은 저녁 8시30분까지 하는데 손님이 갑자기 많을땐 육수가 다 떨어져 일찍 마칠때도 있다고 하니 만약 저녁시간대에 가실 분들은 전화 한통 해보시고 가심 문을 닫아서 헛걸음 하는 일은 없을 것 같아용..

 

 하루가 너무 빨리 지나간다고 생각할 만큼 빡빡한 삶을 살고 있는 도심 속 생활 그래서인지 조금 한적한 느낌이 드는 곳에 가면 몸과 마음이 휠링 되는 것 같아 생활의 작은 활력소가 되기도 합니다. 물론 맛있는 것을 먹으면 더 기분이 좋아지게 되지요. 부산과 그리 멀지 않지만 아직도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기장역 주변 ...짧지만 소소한 이야기로 잠시나마 삶의 쉼표를 찍고 온 하루였습니다.

위드블로그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