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 토종닭이 좋다는 곳을 알아보고 오늘 낮에 농장에 갔습니다.

튼실 튼실한 토종닭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제일 좋은 놈으로 골라 장만을 해서 시댁에 갔습니다.

사실 저 먹으려고 그 멀리 농장까지 가진 않죠..ㅎ

오늘이 복날이라 시댁에 가서 백숙을 끓여서 대접하기위해서요.

오늘따라 얼마나 덥던지..

백숙을 만드는 내내 땀을 팥죽같이 흘렸답니다.

평소에 땀을 잘 안흘리기로 유명한 나인데 오늘 덥긴 더운 모양입니다.

저녁에 백숙을 먹고 설겆이를 해놓고 집에 갈려고 하니 어머니께서

좀 놀다 늦게 가면 안되냐고 그러십니다.

솔직히 시댁에 가면 누구나 빨리 집에 가고 싶은 건 당연한데..

그렇다고 싫다는 표를 낼 수도 없고...

내 눈치를 대충 보던 신랑이 오늘 고생했는데 알아서 집으로 데리고 갈 폼입니다.

신랑이 하는말 ..

 " 엄마..나 피곤한데 일찍가서 쉴란다.."

그러니 어머니 하시는 말씀..

" 그러나...난 공주랑 목욕좀 갈라고 했더만.."
(공주는 바로 절 부르는 애칭입니다..ㅎ)

하시고 말끝을 흐리셨습니다.

솔직히 전 그말을 듣는 순간 허걱! 목욕탕~. 완전 난감했습니다.

평소에 목욕탕을 어머니랑 자주 가지 않아 정말 어색하고 좀 계면쩍었는데..

목욕탕이라니..헐~!

그런데 신랑은 시댁에서 내가 일하는 것이 아니라, 어머니가  목욕탕에 같이 가고

싶다는말에
그만 꼬리를 내리고 말았습니다.

내 눈치를 보더니 갈래? 말래? 하며 물어 보는 듯 눈빛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어머니가 옆에 계신데 안간다고 할 수도 없고..

난 어쩔 수 없이..
 
" 그럼 오늘 땀도 많이 흘렸는데 목욕이나 가서 씻고 피로 좀
풀고 올까예 어머니..."

하며 마음에는 없지만 어쩔 수  없는 대답을 하였습니다.ㅠㅠ

그 대답을 기다렸다는 듯이 신랑은..
 
" 그랄래~. 그럼 목욕 갔다올때까지 쉬고 있을께
천천히 온나~." 하는 것이었습니다. 헐...

별로 가고 싶진 않았지만 오늘하루 마무리를 잘하고 갈려고 어머니랑 목욕탕에 갔습니다.

날이 더운데도 목욕탕엔 나름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시어머니라 그런지 늘 목욕탕에 같이 갈때마다 쑥스럽습니다.

어머니는 평소에도 목욕탕에 혼자 자주가시지만 내가 시댁에 가는 날은 거의 목욕탕에

끌려가다시피 같이 갑니다.

어른이 같이 가고싶다고 하시는데..뻗칠 수도 없고..

어머니는 절 늘 딸 같아서 좋다고 하시는데..

솔직히 전 늘 부담스러운 어른이십니다.

아직도 어려운 분이고...ㅎ

목욕탕에 가서 씻고 있으니 어머니께서 날 물끄러미 보시더니 하시는 말씀..

" 요즘 니 와이리 에빘노 ( 살빠졌네란 뜻)..." 하십니다.

" 예?..아인데예.." (아니란 부산 사투리)

" 아인데..마이 에빘구만... 니 요즘 더워서 잘 못먹나? "

하고 걱정스런 말투로 물으십니다.

사실 요즘 여름을 대비해 얼마전부터 다이어트 보약을 지어 먹고 있었는데..

그게 효과를 나름 본 모양입니다.

그런 사실도 모르시고 어머니는 살이 빠졌다고 걱정하시고..

솔직히 늘 이렇게 신경써 주시니 고마움을 느낀답니다.

난 화제를 바꿀려고..

" 어머니 등 밀어 드릴까예? "라고 먼저 말을 건냈답니다.

" 그라까.. 요즘 땀을 많이 흘려서 때 마이 나올끼다. 놀라지말고..공주야"

어머니는 늘 같이 오면 때가 많이 나온다고 말을 하십니다.

사실 목욕탕에 자주가시니까 때도 없더만..ㅎ

어머니 등을 밀면 사실 제 몸을 씻을 힘이 없어집니다.왜냐하면

체격이 워낙 좋으셔셔 등이 좀 넓거든요..

그런데...

" 어~?"

오늘 등을 밀려고 어머니 등뒤에 앉으니 어머니의 체격이 조금 작아진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내가 보기엔 살이 빠져 보였습니다.

얼굴은 통통하시어 잘 모르겠더니..( 부으신건가?..)

" 어머니 요즘 살이 좀 빠지신 것 같네예.."

" 어... 요즘 날이 더버가 입맛이 없다 아이가..그래서 그런갑다.."

" 네..."

평소에 그렇게 넓던 등이 오늘따라 왜 그렇게 외소해 보이시던지..

조금 마음이 안되었습니다.

전화를 드릴때마다 늘 잘 먹고 건강하게 지내니 너희들이나 건강하게

잘 지내라고 하시더니..

그건 말 뿐이었습니다.

오늘 어머니를  목욕탕에서 본 모습은 왜 그리도 늙어 보이고 작아 보이시던지...

조금은 걱정이 되었습니다.

자식들 걱정 할까봐 늘 당신 걱정일랑 하지말라는 어머니..

내가 평소에 너무 소홀히 대한 것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솔직히 특별한 날이 아니면 시댁에 잘 가지 않았는데..

이제는 자주 찾아 뵈어 건강도 체크를 해 봐야겠습니다.

늘 자식들을 위해 뒷바라지를 해오며 정작 당신 몸은 신경을 못 쓰신 어머니..

이제는 자식처럼 생각하는 어머니의 며느리 공주가 신경을 평소보다

많이 쓰도록 할께요..

어머니께서 절 사랑하는 마음까지는 못 따라 가겠지만 ..

시어머니지만 늘 편하게 대해 주시려고 하시는 어머니..(친정엄마 같으신 분)

정말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어머니랑 목욕을 마치고 나오는 길이 오늘따라 어찌나 밝아 보이던지..

그건 바로 내 스스로 마음의 문을 조금씩 열었기 때문인 것 같았습니다.


[##_Jukebox|jk080000000002.mp3|Kenny G - 01 Going Home.mp3|autoplay=1 visible=1|_##]
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