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릴적 어린이날이 다가오면 일주일전부터 가슴이 콩닥콩닥했다.
지금 생각해 보면 맛있는 것이 가득한 명절보다 더 좋아했었던 것 같다. 왜냐하면 어린이날은 아무리 잘못하는 일이 있어도 부모님은 야단을 치지 않았고 그날 하루 만큼은 뭐든 다 들어주는 정말 최고의 날이었다. 근데 참 우습지...뭐가 제일 갖고 싶냐는 말에 제일 먼저 나오는 말이 바로 ..



" 짜장면 먹을래! " 였다.
30년 전엔 짜장면은 특별한 날이 아니면 먹기 힘든 음식이었다.
어린이날 유독 많이 배달을 시켜서일까..
시간이 많이 걸려 퉁퉁 불어도 정말 맛있었던 기억이 새록하다.



 

그렇게 세월이 흘러 언니들이 하나 둘 결혼을 하고 조카가 어린이가 되었을땐
특별한 선물보다 놀이동산에서 가족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이 최고로 꼽혔다.
초창기 놀이동산이 생겼을땐 몇시간씩 줄을 서도 누구하나 투덜대는 아이들이 없었다.
지금 생각해 보면 불과 10년 전만 해도 어린이날 선물은 부모가 정하는 범위에서 했던 것 같다.

하지만 지금은 어린이날이면 아이들이 원하는 것을 왠만하면 다 해주는 편이다.
살기 팍팍했던 시절과 사뭇 다른 분위기다.
그럼 어떤 선물을 요즘 아이들은 원할까?
어제 뉴스에서 보니 어린이날 선물로 스마트폰을 받고 싶다는 아이들이 많다고 한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또래문화가 형성되는데 이때 스마트폰 보유여부가
기준이 될 수도 있다고 하니 왠지 이번 어린이날은 부모들의 등골이 좀 휠 듯하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