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천동 해변시장 부근 할매국수집


요즘 점심 한끼를 먹으려고 해도 기본이 최소 5,000원에서 10,000원은 줘야 합니다. 그렇다보니 대부분 사람들이 분식집이나 편의점에서 간단히 식사를 해결합니다. 하지만 그곳도 예전과 달리 그리 싸지 않는게 현실이 되었습니다. 어떡하다 이렇게 물가가 올랐는지 정말 걱정이 앞서네요.. 그래서 오늘은 단 돈 1,500원으로 한끼 식사를 해결 할 수 있는 맛집을 여러분깨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단 돈 1,500원 ...설마?!' 하고 놀라시겠지만 그런 곳이 있다는 사실... 그럼 소개해 드릴께요. 필요하신 분은 미리 메모지 준비하시공....

1,500원이라고 혹시 너무 초라한 모습의 식당이 아닐까하는데요..전혀 그렇지 않다는게 이 가게만의 모습입니다. 40년 전통을 지금까지 쭉 이어 온 국수집은 현재 할매국수나 할매떡복이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름이야 조금 변천사를 거쳐 다르지만 그래도 이집의 주 메뉴는 국수라는 사실...


할매국수라고 적힌 간판에 커다랗게 적혀진 1,500원의 가격은 우리 서민들의 밥값 걱정을 없애주는데 충분하지요. 아참 이곳은 국수 뿐만 아니라 간단히 먹을 수 있는 분식도 있으니 국수를 먹을때 다른 메뉴를 하나 더 시켜 먹어도 부담이 없는 가격이랍니다.


가게 분위기는 조용하게 먹을 수 있는 공간이 따로 있구요.. 밖에 이렇게 편하게 앉아서 먹을 수 있는 공간이 따로 마련되어 있답니다. 왠지 전 이곳이 더 운치있어서 좋더라구요..ㅎㅎ


국수를 시켜 놓고 앉아서 기다리니 남천해변시장이 보이네요..이곳은 제가 자주 가는 시장입니다. 싱싱한 활어도 팔고 다양한 가게들이 즐비해 쇼핑하기 수워한 곳이지요.


와~~~ 국수가 나왔습니다... 어때요.. 1,500원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국수양이죠.. 따로 반찬은 많이 안 나오구요.. 김치하나...뭐..국수엔 김치만한 반찬도 없으니 별로 나쁘진 않아요.. 그런데 맛은 어떨까?


국물맛은 멸치와 다시마로 우려낸 국물 맛이었어요. 여름철엔 얼음만 동동 얹어 먹어도 완전 괜찮겠더군요....


고명도 나름대로 올라 올건 다 올라왔구요...어때요.....완죤 착한 가격에 모양까지 제대로죠..물론 맛도 쵝오!!!!!!


국수는 손님이 오면 바로 바로 삶아서 나오기때문에 쫄깃함이 그대로 느껴졌습니다.


양이 많아 한끼 식사로도 손색이 없었다는게 제 평입니다.  단 돈 1,500원에 어디가서 이런 음식 먹겠어요..요즘 라면값도 3,000~3,500이 기본인데...

그리고 주변 환경도 그리 나쁘지 않고 시장도 가까이 있어 장보면서 출출할때 이곳에 들러 국수 한그릇 먹으면 정말 좋겠다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가게이름..할매국수.. 가격..1,500원  위치..부산 수영구 남천해변시장 바로 옆. 남천해변시장 주변에 공용주차장이 있으니 주차장에 대한 불편함은 전혀 없습니다. 그리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이곳에 올 수 있으므로 교통이 정말 편리하다는게 장점으로 꼽힙니다.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