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 남천해변시장

금강산도 식후경이란 말이 있듯이 남천해변시장의 웅장함에 일단 먹고 움직여야겠다는 생각이 팍팍..사실 점심시간에 도착해서 더 배가 고팠는지 모르겠네요..ㅎㅎ " 어디보자..어디사 밥 먹지? " 일단 먹으려면 어느 곳에 식당이 있는지부터 확인하는게 첫번째 과제..그래서 남천해변시장입구에 있는 안내판을 자세히 보게 되었습니다. " 아하! 여기서 일단 끼니부터 간단히 해결하고 시장에서 장을 봐야겠다." 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음...그래.. 분식집이 있으니 지하 1층으로 내려가야겠다. " 지하 1층 안내를 보니 김밥, 떡볶이, 튀김, 분식집등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지하 1층으로 고고씽...

지하로 내려가니 반찬류를 파는 곳이 눈에 먼저 띄었습니다. 그리고 그 주변을 둘러서 들어가니 김밥집을 비롯해 칼국수집, 떡볶이집이 나타났습니다. 점심시간이라 일단 배부터 채울 기세로 칼국수를 먹어야겠다고 생각하고 그곳으로 향하니 이게 웬일..칼국수집이 만원이더군요. 점심시간이다 보니 사람들이 더 몰린 느낌이었습니다. 전 어쩔 수없이 떡볶이집으로 향했습니다. 왠지 맛있을 것 같은 느낌이 팍팍 들었거든요...


가격도 나름대로 착한 편이었구요..솔직히 일반 재래시장에서도 요즘엔 그리 싼 편이 아니잖아요. 물가가 올랐다고 500원~최고 2,000원까지 올리는 세상이니... 여하튼 이곳은 아직도 착한 가격으로 손님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전 만두랑 떡볶이를 시켰습니다. 아참.. 이거 저 혼자 다 먹는거 아님...ㅎ


바로 구워 주는 만두에 솔직히 감동... 보통 시장에 가면 구워 놓은 식은 만두를 내는 곳이 많은데 이곳은 주문을 하니 바로 구워 주시더군요. 물론 친절하게도 잠시 기다리라는 말도 함께 해 주시면서 말이죠...


옷에 떡볶이가 튈 수 있으니 조심하라며 먹기 좋게 가위로 잘라 주시는 매너까징... 사장님 너무 고맙습니당....손님들이 계속 들어오는 관계로 사장님 얼굴 보기가 쉽지 않네요..그래도 뒷모습 또한 이쁘게 보이더라구요..


햐.....' 나는 손님에게 정성을 다하고 있는가? ' 문구를 보고 또 한번의 감동...재래시장안에 이런 문구 솔직히 흔치 않잖아요. 거기다 더 맘에 드는건 너무 깔끔하다는 것..튀김을 비롯해 음식을 만드는 곳인데도 주변환경이 어찌나 깔끔한지 완전 깜짝 놀랄 정도였답니다.


그래서 사장님께 말씀드렸죠... " 사장님...너무 깔끔하게 식당을 운영하시는 것 같아요. " 라고..그랬더니 오히려 다른 가게도 마찬가지라며 부끄러워 하셨습니다. 아참..한달에 몇 번은 시장 전체 대청소를 한다고 하네요. 바닥청소는 기본이고 주변 벽 청도도 다 함께요..그럼 그렇지..이렇게 모두가 청소를 깔끔하게 하니 지하 1층의 식당인데도 먼지하나 없죠.


여하튼 떡볶이집에서의 첫번째 시식은 완전 기분 좋게 끝났다는...음...이제 칼국수집으로 갈 볼까요...헐...또 기다림... 하지만 이번엔 한 10분만에 자리 확보..도대체 얼마나 맛있길래 사람들이 이리도 많이 이곳을 찾는지 궁금해 끝까지 기다려서라도 먹어야겠다는 사명감이 팍팍 들었지요..ㅎㅎ

별로 특별할 것 같지 않은 분위기인데...도대체 뭣 때문일까????? 기다리는 내내 궁금증 증폭...


일단 기다리는 동안 가격표 확인...음..가격 착해!! 칼국수 4,000원...드디어 나온 칼국수...엥...겉으론 별로 특별한 것도 없어 보이는뎅????


그런데....양념을 잘 저어서 칼국수를 입에 넣는 순간....."음............이 맛이야!!!!" 말이 절로 나왔습니다. 어찌나 면발이 쫄깃하던지 너무 놀랬습니다. 물론 국물맛도 진국이었죠. 역시 연륜이 묻어나는 솜씨가 그대로 느껴지는 맛 그자체였습니다.


맛있는 떡볶이와 칼국수를 먹고 나니 으...더이상 배에 들어갈 자리가 없네요...튀김도 먹고 싶었는데... 그래서 전 튀김은 그냥 사 왔습니다. ㅎㅎ

튀김도 즉석해서 바로 만들어 주기때문에 정말 맛있어 보였습니다. 물론 이곳도 계속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는 모습이었습니다.


깔끔하게 포장도 해주니 백화점 저리가라 더군요...ㅎㅎ 아참 가게이름이 없어서 어디가 어딘지 모르겠다군요..걱정할 필요없어요.. 떡볶이집, 칼국수집, 튀김집은 이곳 3곳이 전부 달느 가게들은 밥집과 초장집이었다는.. 일단 지하 1층으로 내려 가시면 눈에 확 띕니다..


맛난 음식도 먹었으니 시장 구경할 일만 남았겠죠..ㅎㅎ 여하튼 싼 가격에 맛난 것도 많이 먹고 이 넓은 남천해안시장을 구경하는 재미에 푹 빠져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쇼핑을 했답니다. 그런데 이걸 어쩌죠.. 집에 오니 또 생각이 나공..또 가고 싶어지더라구요...그만큼 유익한 시장체험을 했다는 의미일겁니다.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