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에서 제일 아름다운 달동네 태극마을


여러분은 달동네라고 하면 뭐 부터 떠 오르세요?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낡고 오래된 건물과 높은 고지대의교통이 불편한 곳을 말할 것입니다.하지만 달동네도 이젠 사람들의 관심 속에서 시대에 맞게 조금씩 모습이 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곳은 감천동에 있는 태극마을이란 곳입니다.
가까이서 보면 여느 달동네의 건물과 비슷한 모습입니다.



좁다란 골목길에 구불구불한 길 거기다 가파르기까지..
아직도 연탄으로 난방을 하는 곳이지만 멀리서 보면 알록달록 블럭같은
느낌의 정겨운 풍경을 엿 볼 수 있습니다.

그럼 부산에서 제일 아름다운 달동네라고 불리우는 태극마을 구경해 보실까요.

마을 풍경은 6~70년대 풍경이지만 파스텔톤으로 색칠된 지붕들은
어릴적 동네 곳곳을 뛰 놀던 어린시절의 모습처럼 정겨운 느낌마져 듭니다.

제일 높은 태극마을에 올라서면 어느 방향을 둘러 보아도 일렬로 잘 장돈된 블럭마을을 보실 수 있습니다.

다닥다닥 집들이 밀집되어 있어도 마치 아름다운 동네의 이미지가 그대로 느껴질 정도입니다.
외국의 산토리니라고 불리울 정도로 아름다운 곳이기도 하지요.


어때요.. 멀리서 보니 마치 블럭마을 같지 않나요.

파스텔 톤으로 색칠을 해 놓으니 보기에도 부드러운 느낌마져 들어 달동네의
삭막함이 전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아름다운 마을이었습니다.

마치 동화의 나라에 온 듯한 착각까지 들 정도였다는...

어릴적 풍경과 현재의 모습이 절묘하게 잘 조화된 태극마을을 둘러 보니
추억속으로
거니는 기분마져 들어 많은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어떠세요..정말 아름다웠던 어린시절로 돌아간 느낌이 들지 않나요..
전 이곳을 돌아 보며 어린시절 친구들과 골목을 뛰놀며 놀았던 생각에
흠뻑 빠져 들었답니다.
지금의 내 모습은 잊은채 말이죠...


tip..
부산에서 제일 아름다운 달동네 태극마을의 역사는..
태극을 받들며 도를 닦는 신흥종교인 태극도민들이 한국 전쟁 이후
이곳으로 피난 와서 정착한
후부터 집단촌을 이룬 곳입니다.
당시 이곳은 독특한 계단식 집단 주택 양식으로 이상향적인 집단 거주 장소를
추구했는데
주택의 색깔만 바뀌었지 지금도 그 모습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