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청사포에는 장어구이가 유명합니다.

금방 다듬은 장어를 불에 바로 구워서 먹는 그 맛은 정말 일품이지요..ㅎ

자주 가는 장어구이집에 언제 부터인가 길냥이들이 서성입니다.

귀엽기도 하지만 솔직히 전 고양이를 무서워하거든요..

그런데 한마리 고양이가 자꾸 우리가 먹고 있는 장어를 보고 달라는 지

불쌍한 눈으로 쳐다봅니다.

" 쨔식~~ 맛있는 건 알아가지고.."

눈망울이 정말 선해 보여 안 줄수도 없공~.

그렇게 선하게 보고 있는 고양이에게 다른 한마리의 고양이는 애정행각을

벌입니다. 같이 놀아달라고..너무 귀여운 길냥이들..

비닐 천막 바깥에서 담은 거라 화질은 별로이지만 귀여운 냥이들의 모습 구경해보셔요..^^




그래서 전 장난 짖굿게 좀 쳤어요..ㅎ

장어 대신 다른걸 줬거든용..

그런데 고양이가 입맛을 아는지..헐~

먹지 않고 계속 쳐다봅니다.

울 랑님..

"마~ 고기하나 줘라~!"하네요..ㅠㅠ

전 아깝지만...

하나 줬습니다.

엥~.

그런데..

넘 맛있게 잘 먹습니다.

오잉~!

이 길냥이도 입은 고급이네요~.^^.





정말 맛있게 잘도 먹습니다.^^.

귀여워..ㅎ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