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추노꾼 들 중에서 가장 추노 다운 인물로 드라마의 캐릭터에 충실했던 인물이
바로 천지호입니다. 특히 천지호역을 맡은 성동일의 리얼한 연기에는 까맣게
썩은 이와 더러운 발가락이
천지호라는 인물을 더 부각시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천지호와는 달리 '추노'에서 나 온 추노꾼들은 모두가 치아가 하얗더군요.
대길이와 같이 따라 다니는 추노꾼 왕손이와 최장군 뿐만 아니라 짝귀로
새롭게 등장한 추노꾼의 치아도 천지호의 썩은 이와는 달리 하얀 치아였습니다. 
천지호의 치아만 까맣게 나왔을까!



그것은 바로 '추노'에서 짐승남의 연기를 완벽하게 하기 위해서 였을것입니다.
하지만 '추노'를 보는 내내 썩은 이를 갈아가며 비열한 인간미가 느껴지는
모습이었지만
후반부에 들어서면서 천지호의 내면속에는 인간적인 면과
뜨거운 눈물이 있는 따뜻한 남자로
짐승남에서 멋진 남자로 거듭나게
되더군요. 처음엔
나쁘기만 한 악역이라 그저 식상할때도 있었지만
후반부에 들어서면서 천지호의 내면적인 연기에 눈을 떼지 못했답니다.



3일 방송된 '추노'에서는 황철웅과의 진지한 대결에서 황당하게도 줄행랑을
쳐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지만, 4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최고의 연기로 
열연한 천지호의 죽음앞에 시청자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가슴 아파했을겁니다.



'추노'에서 천지호는 인간적인 면이라곤 눈꼽만큼도 없을 것 같지만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감히 그렇지 않았다고 말하고 싶네요. 때론
섬뜩한 눈빛연기와
소름 돋는 목소리에 너무 강한 캐릭터에 솔직히 비호감도 들긴 했지만 그의
연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그럼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기억속에 남을 천지호에 대해 잠깐 알아 볼까요. '추노'에서 천지호는

이대길을 받아 들여 천재 추노꾼으로 만든 장본인으로 나옵니다. 하지만
이대길이 독립하면서 오히려 서로 '앙숙'이 된 사이지요. 하지만 황철웅에게
이용 당하면서 배신감과 부하들을 모두 잃게 되어 천지호는 같은 처지에
놓인 이대길과 손을 잡고 복수를 꿈꿨지만 이루지 못하고 목숨을 잃게 되지요.
매 회 마다
제 어디서 터질지 모르는 코믹함은 물론 그 속에 서려있는
인간 본성을 전율이 느껴질 정도로 완벽하게 표현을 해
'추노'가 낳은 최고
스타로 기억
될 것 같습니다. 천지호라는 특유의 해학성 캐릭터로 극의
중심에 섰던 성동일..그의
걸죽한 내면적 연기는 그 누구도 흉내 내기
힘든 개성 연기로 '추노'가 끝나더라도 잊혀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