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추노 ' 9회는 재밌고 무척 기대를 하며 봤는데..
10회분은 1시간이라 시간이 지루할 정도로 시청자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대길과 큰놈이와의 대면에서의 장면..
원손을 데리고 도망가던 궁녀와 한섬이의 대화장면
그리고 10회분 하이라이트 송태하와 혜원의 러브스토리가
거의10회분 내용을 장식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금껏 격렬하게 결투신을 벌였던 하이라이트 장면은 2컷이 고작이었다.

결투신을 벌인 장소는 제주도 한 곳에서 다 촬영해 지금껏 여러 곳을 보여 준
것과 달라 조금 아쉬운 면이 많이 남은 10회분이었다.



한섬과 철웅과의 격렬한 결투 1장면과 철웅과 태하의 결투장면이 10회분
' 추노 '에서는 끝이었다. 기대했던 대길은 혜원이 송태하와 혼인했다는 충격에
눈물을 흘리며 정신을 놓는 장면으로 마무리 지었다.



그럼 조금은 지루했던 '추노' 10회분 줄거리를 간단히 소개하겠다.
대길은 불구대천의 운수 큰놈이를 만나 기막힌 과거사를 듣는다.
대길이 아버지를 죽일 수 밖에 없었던 사연속에 숨겨진 큰놈이(김성환)의
과거와
언년이를 살리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살인을 저지른 사연을 듣는다.
하지만 대길이는 엄청난 과거속에서도 오직 언년이의 행방을 물을 뿐이다.
추궁한 끝에 큰놈이는 언년이가 송태하와 혼인한 사이라는 말을 하고
난 뒤 자결한다.

그 충격에 대길은 송태하를 향한 또 다른 복수의 칼날을 준비한다.
한편 원손을 데리고 도망가던 한섬은 철웅과 만나 한바탕 혈투를
벌이고 있을때
송태하가 나타나 원손과 한섬을 구하고 난 뒤
혜원과 함께 떠나기 위해 칼을 둔 장소에
송태하는 향하면서 
혜원과의 사랑을 확인하는 장면으로 '추노' 10회는 마무리된다.



그런데..
처음 설명한 것처럼 송태하가 원손을 구하러 가면서 지금껏 '추노'를
방송한 내용과 달리 무척 지루한 면을 보여 주었다.
왠지 10회 방송분을 억지로 채우기 위한 내용으로 박진감보다는
러브스토리같은 내용이 많이 나왔기때문이다.
송태하가 원손을 구하러 혼자 가면서 칼을 두고 가는 장면이 나온다.
혜원은 그 칼을 보며 송태하가 다시 칼을 두고 간 장소에 나타날 것이라고
안심하고 기다리는 장면에서 왠지 아이리스 마지막장면 등대에서 이병헌을
기다리고 있는 김태희의 모습과 흡사한 면을 아주 많이 느꼈다.
지금껏 노비였을때부터 내용과 조금은 맞지 않게 이쁘장하게 나오는
여주인공이라 시청자들이 말이 많았었는데..
10회분 '추노'에서 철웅과 태하가 만나 격렬한 결투를 벌이면서 급박하게
돌아가는 장면과 대조적으로
우아하게 아름다운 풍경속에서
마치 CF를 찍는 듯한 풍경이 아이리스 마지막장면에서 이병헌이 총에 맞고
죽어가는 장면에서 김태희는 아름다운 풍경속에서 CF를 찍는 것처럼 이쁘게
나온 것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10회에서 주된 배경으로 나온 제주도의 수려한 풍경과 절경속에서 펼쳐진
태하와 헤원의 러브스토리가 많이 나와 조금은 아쉬웠지만 그래도
11회가 기다려지는건..

대길이 태하를 향한 분노의 눈빛 속에서 다음주에는 10회와는 달리
지금껏 박진감이 묻어 난 것처럼 다시 또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을
압도할 것 같다는 생각에 사뭇 기대되기도 한다.
*사진출처 KBS2*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