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자갈치시장은 언제가도 정겨움이 묻어 있습니다.
어릴적 엄마손을 잡고 자갈치시장에 갔을때만해도 왜 그리 먼 곳까지
생선을 사러 가는지 솔직히 이해가 되지 않았답니다.
하지만 지금 제가 어릴적 울 엄마나이가 되니 조금은 알것도 같습니다.
자갈치시장..
그곳에는 사람사는 냄새와 정겨움 ..
그리고 추억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자갈치시장은 제2차 세계대전 및 6·25전쟁 이후 일본 등 해외로부터 귀국한 동포와 월남한 이북동포들이 현재 위치에서 노점상을 형성하여 장사를 해오다가 1969년 공유수면 매립과 법인설립인가를 얻어 부산어패류처리조합이라는 사단업체를 발족하여 1945년 광복 후에 시장이 형성었고, 당시에는 남포동 시장이라 불렸으며, 6.25전쟁이후 자갈밭에 있었던 시장이라 하여 자갈치 시장이라고 불리게 되었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갈치시장이라 하면 갈치가 많다고 그리 불리는 것인가 착각도 하지요.
사실 저도 자갈치시장 내력을 자세히 알기전에는 생선을 많이 파는 곳이라서
자갈치시장이라는 줄 알았다는..
오늘 제 블로그에 오신 분들은 자갈치시장에 대해 확실히 아실 것으로 생각되고
얼마전 자갈치시장에 생선사러 갔다가 찍은 사진을 바탕으로 재밌는 이야기를 해 드릴까합니다.




자갈치시장에 가면 제일 먼저 느낄 수 있는 것이 바로 사람사는 냄새입니다.
억척같이 바닷바람을 맡으며 살고 있는 상인들의 모습에서 삶의 애환을 동시에 느낄 수 있지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부산에서 자갈치에서만 느낄 수 있는 바닷사람들의 정과 어시장특유의 풍경을 그대로 볼 수 있답니다.



장사하는 곳에서 직접 말리고 있는 생선들의 모습에서 싱싱함도 느낄 수 있지요.
한 마리 사들고 가서 시원한 국 끓여 먹으면 추운날 정말 좋겠죠.



날이 많이 추운 요즘 자갈치시장에는 상인들의 입김 속에서 삶을 느낄 수도 있답니다.




자갈치시장에는 생선만 판다!.. 아니~ 아니 아니죠!
건어물상, 약재상, 야채(양념) 파는 곳등 이곳 자갈치시장에 가면 없는게 없을 정도..


생선 한 마리라도 팔기위한 자갈치아지매들의 모습은 정겨움까지 느끼게 합니다.


평일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자갈치시장에 오셨더군요. 역시 이곳은 부산최대 어시장이 맞나봅니다.


각종 싱싱한 조개류와 해산물..가격도 정말 싸구요..
인심도 좋아서 자갈치 시장을 한 바퀴 돌고 나면 두 손 한가득 푸짐해진답니다.


생선을 일일이 다듬어 주시는 아저씨. 자갈치시장에 가면 많은 생선을 구입해도 다 먹기좋게 장만해 준다는 사실.. 마트와 마찬가지로 서비스가 좋답니다.


상인들이 고기를 하루종일 장만하다보면 칼이 무뎌지기마련인데..상인들을 위해 칼을 갈아 주는 분도 자갈치시장에는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자갈치시장 전경.


부산 자갈치시장..
지금은 많이 발전되어 옛 모습을 많이 찾아 보기 힘들지만,
사람들의 인심은 예전이나 마찬가지로 훈훈합니다.
맛깔스런 부산사투리가 살아있고, 생선 비린내 나는 시장이지만
사람사는 냄새가 물씬나는 자갈치시장 부산의 명물 중에서
최고로 손 꼽을 정도로 유명한 시장인 것 같더군요.
그리고 자갈치시장에 가면 자갈치아지매들의 특유의 입담도 잊지 못하지요.
생선을 팔기위해 사람들에게 하는 자갈치아지매들이 하는  말은..
1. 한 마리 더 주는데 가나?...
2. 떨리미(마지막 생선)이야.. 싸게 주께..
3. 함 팔아주소~ 추분데 빨리 팔고 집에 가구로~

사실..
위의 말들을 들으면 막 사주고 싶어진답니다.
옆집 아줌마같은 정겨움이 그 말 속에 내포되어 있는 듯 하거든요.
어떠세요.
부산 자갈치시장..
왠지 가고 싶지 않으세요.
사람사는 냄새를 느끼고 싶다면 자갈치시장에 가 보시라고 권하고 싶네요.

" 아지매... 퍼뜩 오이소~뭐 하는교~"
ㅎㅎ

* 피오나블로그는 로그인 안하셔도 추천 가능합니다.*